핫글

남자들이심쿵하는여자들의행동.avi

!

머리끈 + 목선은 진리입니다



용기내서 털어놓는 내 삶 얘기 제 나이 20 다른 친구들은 대학, 재수학원, 취업 저마다의 길로 갔지만 저는 집에서 모든것을 놔버리고 혼자 걱정과 불안에 떨며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습니다 남들은 다 열정 가득한 청춘 뭘 해도 되는 나이라고 말하지만 저는 한없이 무기력합니다 고등학생때 저는 학교에서 공부를 제일 잘해서 촉망받는 학생이었습니다 하지만 완벽해보이는 저에게도 남에게 털어놓고싶지 않은 고민이 있었습니다 사실 3학년때부터 공부를 제대로 하지 않았습니다 1등답게 써놓은 생활기록부 장래희망칸 장래희망도, 하고싶은일도, 사실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학교에서는 1등답게, 완벽하게 보이기 위해 공부하는척 남들같은 멋진 꿈이 있는척 다른 학교 1등은 모두 자신의 꿈과 미래를 향해 달렸지만 저는 애초에 꿈이 없었기 때문에 어느 순간 제자리에서 빙빙 돌다 멈추고 말았습니다 아무것도 모르고 S대는 무조건 붙겠다는 주위 사람들의 칭찬에 저는 한없이 작아졌고 짓눌려서 고통스러웠습니다 이 말못할 고민 차마 털어놓지 못했습니다 모두가 내말을 듣고 나에게 실망할까봐 다 나를 떠나갈까봐 그리고 수능날 내인생 가장 형편없었던 성적, 당연한 결과 수시 최저 미충족, 불합격 수능 다음날 교실에 들어서자 잘 봤냐는 반 친구들 선생님들의 기대어린 시선 망친 사실을 알고난후 모두의 안타까운 시선 그 시선들속에서 도망치고 싶었습니다 어쩔수 없이 재수를 택했습니다 쉬는동안 짜놓은 계획표와 다짐 지금껏 쉬었으니 잘하겠지하고 걱정되고 설레기도 한 독학재수학원 첫날 저는 중간에 학원에서 뛰쳐나왔습니다 학원을 나와 걸어가면서 한없이 눈물이 흘렀습니다 펑펑 울면서 무거운 책가방에 짓눌린채 걸었습니다 울면서 생각나던 과거의 기억들 초등학교때 항상 반에서 겉돌기만 하던 나 누구 하나 말붙여주지도, 관심가져주지도 않았던 아이 공부도 운동도 말주변도 별로여서 언제나 혼자였고 매일 죽고싶었습니다 하지만 이 찢어질듯한 고통, 차마 아무에게도 못말했습니다 중학교 때 그럭저럭 열심히 공부했습니다 조금 힘들었지만 꾹 참았습니다 매일 교실에서 공부하고 성적도 오르니까 어느순간 모두가 저를 알아보기 시작했습니다 공부 열심히 하는 모범생으로 선생님들에게 관심과 칭찬을 받았고 친구들이 모르는 것을 질문하면서 말을 걸기 시작하였습니다 행복했습니다 내가 누군가에게 인식된다는 것이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는 사람인것이 그래서 더 열심히 공부했습니다 매일 새벽 2시까지 한 번의 딴짓도 하지 않고 오로지 공부만 했습니다 독서실에서 마지막에 나오는 사람은 항상 저였습니다 이상하게도, 힘들었지만 즐거웠습니다 매일매일 열심히 살면서 뿌듯했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 중학교 첫시험 성적 54등 마지막 기말시험은 전교 1등이었습니다 몇년전 제 과거 지금와서 돌아보니 참 아프고 찬란한 순간들이 많았습니다 지금까지 잘 버텨왔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모두가 더 좋은 학교에 가기 위해 공부할 것이지만 저에게 공부는 조금이라도 더 살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죽고싶었던 저에게 구원을 내려준 공부 공부를 하면서 살아가는데 뿌듯함을 느꼈고 학교에서 진심어린 따뜻한 관심도 받아보았습니다 죽고싶기보다 죽고싶지 않았기에 남들보다 더 필사적으로 공부에 몰입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생각해보니 참으로 부질없었습니다 관심을 가져준 그들은 어차피 친구도 아니었고 선생님들 역시도 나라는 존재 자체가 아닌 공부 잘하는 아이들에게 관심있는 것이었습니다 예전처럼 모든게 별로였다면 초등학교와 마찬가지로 아무도 저를 신경쓰지 않았을 것입니다 모두가 제 이미지에 관심을 보였을 뿐 저는 제 겉으로의 이미지만 더 완벽하게 더 매력적이게 만들기 위해 어리석게도 제 모든시간, 모든 정신을 투자했습니다 그리고 지금, 저는 모든 의욕을 상실했습니다 살아가기 위해 관심받기 위해 공부하는 것 모두 관심이 없어졌습니다 어느 새 학교는 개학하고 창밖으로는 교복을 입고 즐겁게 웃는 아이들 소리가 들립니다 하지만 더 이상 저곳은 갈 수 없습니다 오직 공부만 열심히 하면 모두가 인정해주는 저 낙원, 제 찬란한 순간이 담긴 저 곳에 저는 더이상 갈 수 없습니다 매일매일 답답함과 걱정으로 가슴이 무겁습니다 아무리 두들겨봐도, 긍정적인 생각을 해도, 재밌는 영화를 보더라도 소용없습니다 가슴이 너무 답답해서 매일밤 잠을 자지 못합니다 잠깐 눈붙이더라도 한두시간후 기분나쁜 식은땀사이에 깨서 우울한 기분만 듭니다 좋은 시간은 지나가버렸습니다 대학, 취업... 다 다른나라 이야기 같습니다 지금 이시간 다른 아이들은 푹 자면서 제가 열심히 공부하는줄 알것입니다 이런 제 모습, 털어놓을 사람이 없어서 더 괴롭습니다 벗어던지고 싶지만 그럴수도 없는 제 이미지 매일 잠못자고 괴롭게 보내는 새벽시간 말못할 얘기 익명을 빌어 털어놓아 보았습니다

여성흑채 하체 전화상담

Comments